부산 해운대 룸

부산 해운대 룸 - 개요

글쓴이 : RC83KFOT922 회

부산 해운대 룸 - 설명



부산 해운대 룸 나는 텅스텐와이어를 문에 넣어 끼워보았다. 부산 해운대 룸 오크나 놀들이 죽음을 각오
하고서 문을 망가뜨린 바람에 텅스텐와이어를 묶을 곳이 생겼다. 나는 그
부산 해운대 룸 렇게 텅스텐와이어를 연결하곤 벽한곳에 피치를 박고 그곳에 텅스텐와이
어를 연결해 팽팽한 직선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위쪽에는 종을 매달았다.
물론 내가 종을 가지고 다닐리 만무했다. 나는 네모난 깡통같이 생긴 휴

부산 해운대 룸
 <b>부산 해운대 룸</b>
부산 해운대 룸


대용 냄비의 안에 구멍을 뚫고 그곳에 와이어 리와인더를 매달은 것이다.
아 젠장. 냄비하나 버렸군. 나는 그렇게 아쉬워 하고는 문 옆의 함정들을
하나씩 움직여 보았다. 창은 한번 당겨보고 화살을 발사한 벽을 밀어보기
도 하고 그러면서 점차 문쪽에서 멀어져가며 조사해보았다. 하지만 어느 부산 해운대 룸
것도 문이 움직인다는 느낌을 주진 않았다.


“내가 틀린건가? 하긴 저렇게 무거운 것을 움직이는게 바로 액션이 올
리가 없지. 좋아.” 부산 해운대 룸
부산 해운대 룸 나는 그렇게 중얼거리곤 이번엔 오크리쉬 소드를 집어들었다. 그리곤 그
걸로 강하게 때려보았다. 돌로 만든 복도안쪽으로 쩡하는 울림이 마치 천
둥소리처럼 퍼져나갔지만 그 어느것도 문을 열어주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렇게 부산 해운대 룸 계속 물러나서 어느정도 거리가 되었을까? 내가 벽에서 튀
어나온 도끼하나를 때렸을 때 멀찌감치 떨어져 있는 문쪽에서 리액션이
왔다. 문자체야 둔중해서 별 떨림이 없었지만 거기에 매달아둔 텅스텐 와


이어가 미세한 떨림을 감지하고 종을 흔들어준 것이다. 그렇지만 부산 해운대 룸 리와인
부산 해운대 룸 더가 깡통 벽에 닿아서 요란한 소리를 내준게 아니라 거의 들리지도 않을
정도의 작은 소리였다.
“이건가!”

부산 해운대 룸
 <b>부산 해운대 룸</b>
부산 해운대 룸


나는 그렇게 중얼거리곤 도끼를 조사해보았다. 아니나 다를까. 이 도끼 부산 해운대 룸
자체가 문을 여는 장치와 연결되어있는 것 같았다. 로그마스터는 자신의
무덤을 테크닉이 뛰어난 도적이라면 피한방울 흘리지 않도록 만들어 두었
다고 했고 그것이 로그마스터의 평상시 이념과 부산 해운대 룸 합치했다. 그런데 문앞에

부산 해운대 룸
 <b>부산 해운대 룸</b>
부산 해운대 룸


저렇게 어마어마한 양의 함정을 잔뜩 설치해두고 열쇠구멍도 없는 문이라 부산 해운대 룸
면 설령 문을 여는 기관이라 해도 저렇게 앞에 배치해두지 않았을 것이
다. 만약 앞에 설치해뒀다면 이런 휴머노이드처럼 죽음을 각오하고(물론


정말 각오하진 않았을테고 그저 뒤에서 윽박지른 부산 해운대 룸 결과겠지)계속 조사하다
보면 열리기 때문이였다. 나는 그 도끼를 힘껏 안으로 밀어넣어보았다.
그러자 과연 문이 열리기 시작했다.


“음... 나는 정말 대단한 것 같아.” 하지만 그건 부산 해운대 룸 기관의 구동계가 금속이니까 망정이지 아니였다면 택도 없었
을 것이다. 한두대 강하게 때린다고 진동이 쭉쭉 전달되는게 아니라 당연 히 소실되는 것이다. 게다가 동력전달축에 혹시 서스펜션이라도 붙어있었 다면 역시 때려서 울릴리 없다. 하지만 어차피 함정이나 기관은 한번 쓰 부산 해운대 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