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풀쌀롱

강남풀쌀롱 - 개요

글쓴이 : EVGMSVMW1251 회

강남풀쌀롱 - 설명



강남풀쌀롱 레이펜테나 연대기 제 1 부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강남풀쌀롱
제 28 화 : 희생에 대한 찬탄#8
------------------------------------------------------------------------
팔마력 1548년 10월 20일

강남풀쌀롱
 <b>강남풀쌀롱</b>
강남풀쌀롱


"큿. 강남풀쌀롱 어디 감히!"
갈바니는 그렇게 외치고 나에게 마법을 걸었다. 하지만 목소리에 당황스
러워 하는 기색은 지우지 못했다. 어리석긴... 저놈은 팔마라는 것의 세
포를 이식받아 강력한 생명력과 마력을 지니고 있지만 염마대전 때의 하
급 마법사도, 시골 강남풀쌀롱 교회의 하급성직자도 저만큼은 된다. 나는 검을 치켜


들고 녀석을 노려보았다. 그녀석이 뭔가 마법을 썼지만 내 마법저항에 밀
강남풀쌀롱 완전히 무산되었다.
"이, 이럴수가?!"

강남풀쌀롱
 <b>강남풀쌀롱</b>
강남풀쌀롱


크으 짜증날 정도로 약하군. 옛날의 인간은 이렇게 약하지 않았어. 게다
가 약한 주제에 건방지기까지 강남풀쌀롱 하다니.
"마법이란 건 말이다. 이 정도는 되어야 하는 거야! 신성마법이건 비전마


법이건 간에 말야!"
나는 그렇게 말하고 녀석에게 파이어 볼을 날렸다. 놈은 미처 피하지 못
하고 그걸 맞은 강남풀쌀롱 뒤 물러났다.
"으윽... 아."
"흠. 어떤가?"


"하하하하. 고, 강남풀쌀롱 고작 이런 하급마법? 내가 불사신이란걸 잊어먹었나?
응?!" 강남풀쌀롱
갈바니는 그렇게 외쳤다. 하지만 허세다. 아무리 신의 세포를 이식해도
네놈 자체가 미천한 인간임은 어쩔수 없다. 어리석은 녀석. 네가 벌리는

강남풀쌀롱
 <b>강남풀쌀롱</b>
강남풀쌀롱


입은 차라리 쓰레기통에서 심호흡을 하는 것만 못한 거짓의 악취가 넘쳐흐른다. 그런 허영심은 네놈의 목숨을 완전히 빼앗고 말 강남풀쌀롱 테지. 허영이 안
통하는 상대란 있기 마련이니까. 나의 경우처럼 말야. 강남풀쌀롱

강남풀쌀롱
 <b>강남풀쌀롱</b>
강남풀쌀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