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 개요

글쓴이 : T0ST6RIF871 회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 설명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는게 쉬운지 손으로 개미를 찍어죽이는게 쉬운지 생각해보라. 너무나도
간단하게 해답이 나올 것이다.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음....”
나는 소드 블래스터와 횃불을 들곤 횃불을 천천히 흔들어보았다. 화르르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륵 하고 공기중을 가로지르는 불꽃은 확실히 트롤에게 원초적 공포를 주
는 것 같았다. 하지만 트롤은 공포보다는 분노를 앞세우는 포악한 종족이
다. 게다가 이런 습한 터널은 트롤의 고향이라고 불러도 좋은 곳이다. 과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연 트롤은 광포하게 내달리면서 나에게 돌격해왔다.
"크오오오오."
이곳이 터널이 아니였다면 즉시 녀석의 옆으로 돌면서 혼을 내줄수 있겠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b>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b>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지만 터널이다 보니 피할곳도 없었다. 하지만 나는 옆의 벽을 박차고 천
장으로 뛰어 올랐다. 광분한 트롤은 팔을 들어서 하늘로 치솟아 오른 나
를 후려치려고했지만 나는 소드 블래스터를 휘둘러 놈의 팔뚝을 쳐내고
멋지게 공중에서 반회전한뒤 착지했다. 곧 묵직한 팔이 복도에 떨어져 쿵
하는 소리를 내었다.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우와! 대단한데!”
나는 소드블래스터의 베는 감각에 놀라서 몸을 부르르 떨었다. 아무런 느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낌도 없이 쓱 하고 저 굵은 팔뚝을 잘라버린 것이다. 사람 허리보다 당연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b>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b>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히 굵은 팔뚝, 게다가 허리와 달리 뼈마디가 없는 통뼈로 이뤄진 팔뚝을
베어버리는데 이렇게 날카롭다니! 나는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고는 뒤돌아
섰다. 그런데 그순간 뭔가가 눈앞을 덮쳤다. 아뿔싸! 트롤은 고통에 익숙
한지 바로 몸을 틀어서 반격을 날린 것이다.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나는 얼른 소드 블래스터를


세우곤 그걸로 놈의 손을 받아내었지만 그순간 내 몸이 옆으로 붕 뜨면서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벽에 충돌하고 말았다. 하필이면 유골로스에 의해 멍이 든 부분이 벽에
멋지게 충돌해버린 것이다.
“으아아아악!”


전신이 지릿지릿 저려올정도로 아펐다. 손에선 나도 모르게 횃불이 떨어
져 버렸고 엉터리로 만든 횃불은 땅에 떨어지자 곧 약해지기 시작했다.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나는 바닥에서 힘겹게 일어났다. 마치 바닥이 나를 끌어안는 것처럼, 이


대로 땅바닥에 엎어져서 쉬고 싶다는 욕구가 나 자신이 놀랄정도로 강렬
하게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그렇다. 중상을 입은 상황에서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고 엄청난 거리를 걸어왔던 거다. 몸이 버틴다면 그게 이상한
거지.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젠장. 하지만 그런 몸을 하고 있다고 해서 저 트롤이 나를 봐줄 리


가 만무하다. 나는 몸을 힘겹게 일으켜 세우곤 소드블래스터를 앞으로 내
밀었다. 흐릿한 횃불의 불빛 때문에 보이진 않지만 트롤은 지금을 기회삼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아 내게 돌격해오고 있었다.
“에라이! 첫 손님이다! 아낄게 무어냐! 이거 먹고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떨어져랏!”
나는 그렇게 외치곤 달려들면서 다짜고짜 소드 블래스터를 갈겼다. 순간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어마어마한 반발력이 일어나더니 나를 뒤로 튕겨보냈다. 나는 뒤로 나가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떨어져 엉덩방아를 찧은다음 주저앉았다. 녀석이 찔러오는 팔뚝에 정면으
로 칼을 찔러서 그 충격 때문에 뒤로 날아간 것이다. 유골로스에게 만져 졌던 상처가 다시 도지는지 뼈속까지 아리는 통증이 머릿속을 새하얗게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
 <b>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b>
부산해운대그랜드호텔